Loading...
즐겨찾는 게시판
  • 즐겨찾기가 없습니다.
유용한정보
[장례팁] 매장했던 내 부모님은 어디에? 사라진 산소
ragsakura
19-02-04 00:09
공감수

1

장례의 부담은 사실 누구나 인생의 몇번은 찾아오는 큰일중 하나입니다.

본업에 있으면서 여러분께 전달을 할 수 있는 내용 혹은 혜택 혹은 하는법 들을 조금씩 작성을

하고자 합니다. 시작하겠습니다.

--------------------------------------------------------------------------------------------------------------------------------------------------

 

매장했던 내 부모님은 어디에? 사라진 산소

 

이번에는 산소에 대해 적어보려 합니다.

 

매장은 원래 상당히 까다로운 장례법입니다. 규정된 법을 지키기 위해선 말이죠..

 

일단 매장의 말이 나왔으니 중요한 몇가지 적어봅니다.

 

--------------------------------------------------------------------------------------------------------------------------------------------------

 

제27조(타인의 토지 등에 설치된 분묘 등의 처리 등)

① 토지 소유자(점유자나 그 밖의 관리인을 포함한다. 이하 이 조에서 같다), 묘지 설치자 또는 연고자는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분묘에 대하여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그 분묘를 관할하는 시장등의 허가를 받아 분묘에 매장된 시신 또는 유골을 개장할 수 있다. <개정 2015. 1. 28.>

 

1. 토지 소유자의 승낙 없이 해당 토지에 설치한 분묘

 

2. 묘지 설치자 또는 연고자의 승낙 없이 해당 묘지에 설치한 분묘

 

② 토지 소유자, 묘지 설치자 또는 연고자는 제1항에 따른 개장을 하려면 미리 3개월 이상의 기간을 정하여 그 뜻을 해당 분묘의 설치자 또는 연고자에게 알려야 한다. 다만, 해당 분묘의 연고자를 알 수 없으면 그 뜻을 공고하여야 하며, 공고기간 종료 후에도 분묘의 연고자를 알 수 없는 경우에는 화장한 후에 유골을 일정 기간 봉안하였다가 처리하여야 하고, 이 사실을 관할 시장등에게 신고하여야 한다. <개정 2015. 1. 28.>

 

③ 제1항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분묘의 연고자는 해당 토지 소유자, 묘지 설치자 또는 연고자에게 토지 사용권이나 그 밖에 분묘의 보존을 위한 권리를 주장할 수 없다.

 

④ 토지 소유자 또는 자연장지 조성자의 승낙 없이 다른 사람 소유의 토지 또는 자연장지에 자연장을 한 자 또는 그 연고자는 당해 토지 소유자 또는 자연장지 조성자에 대하여 토지사용권이나 그 밖에 자연장의 보존을 위한 권리를 주장할 수 없다.

 

⑤ 제2항에 따른 봉안기간과 처리방법에 관한 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하고, 통지ㆍ공고 및 신고에 관한 사항은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한다. <개정 2015. 1. 28.>

 

--------------------------------------------------------------------------------------------------------------------------------------------------

 

 

매장지에 매장하는 방법은 나중에 적도록 하고 제목에 대한 내용만 적어보겠습니다.

 

--------------------------------------------------------------------------------------------------------------------------------------------------

 

위 내용은 조용하다 싶으면 뉴스에 화두가 되는 내용입니다.

 

꼭 명절이나 벌초시즌 오면 나오는 내용이죠..

 

이런 일이 왜 일어나냐 법규를 안지키기 때문입니다.

 

요점을 적어봅니다.

 

A라는 사람이 초상을 치루고 부모님을 좋은 산에 묻게 됩니다.

 

하지만 이게 다른 사람의 땅에 묻는거죠. 설마 산소를 파해치겠어?

 

심지어 그린벨트에도 밤에 몰래 묻으러 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

 

새벽3시에 몰래 묻으러 간다고 갑니다 아주 ㅡㅡ;;;

 

그럼 실제 땅주인 B는 하루아침에 본인의 땅에 묘지가 떡하고 있습니다.

 

원래 묘지를 만들면 각 주민센터에 신고를 하게 되어 있습니다.

 

개장을 하더라도 말이죠.

 

하지만 이렇게 매장한 묘지가 제대로 신고가 되어 있겠습니까?

 

당연히 누구의 묘지인지 제대로 알기 힘들죠 묘지의 이름을 보고 찾으려고 해도쉽게 찾기 힘듭니다.

 

그래도 겨우겨우 사망일이랑 이것저것 찾아서 연고자를 찾은 후 알립니다. 무려 3개월이나 계속

그러고도 묘지를 옮기지 않으면 관할 시장에 알리고 강제 개장이 가능합니다.

 

A는 설마? 설마? 파해치겠어? 라고 생각하는거죠. 그리고 연고자에게 연락이 안되도

 

신문이나 각종 매체에 공고를 하면 강제개장이 가능합니다.

 

본론은 타인의 마당에 몰래 매장하고 늬미뽕 하면서 버티면 개장을 못할 거라 생각하고 버틴다는 겁니다. 아주 몰상식한 짓이죠. 절대 해서는 안되며 본인의 부모 조상이 언제 파해쳐져서 버려질지 모르는 몰상식한 짓이니 아주 주의하셔야 합니다.


댓글 • [1]

광고 수익은 XPC 서비스를 위한 서버의 운영 비용으로 사용됩니다.

이 광고는 구글에서 제공하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