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즐겨찾는 게시판
  • 즐겨찾기가 없습니다.
코인정보공유
“2019년 블록체인·암호화폐 옥석 가리는 원년이 될 것”
Kellan
19-01-05 23:41
공감수

0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센터장 한대훈)가 2019년 블록체인·디지털 자산(암호화폐) 시장을 7가지 트렌드로 전망하는 보고서를 3일 발표했다. 주요 디지털 자산의 폭락과 각국의 규제 움직임 등으로 올해 전망도 밝지 않지만, 금융기관들의 시장 참여가 가속화되면서 산업의 옥석이 가려지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서치센터는 첫번째 트렌드로 ‘규제 노이즈’를 꼽았다. 2019년은 국가별 전방위적 규제 확산과 가이드라인 발표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각국의 이해관계와 산업 육성 의지에 따라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가이드라인이 나올 것이란 점에 주목했다. 

 

특히, 올해 G20 회담 의장국인 일본이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적극 육성하는 점을 미루어 2020년 도쿄 올림픽은 암호화폐 전초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도 지난해 4월 ‘유럽 블록체인 파트너십'을 설립해 시장의 안정과 향후 산업 발전을 위해 가이드라인과 규제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리서치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은 블록체인 산업 옥석 가리기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암호화폐 지갑 보급률이 0.5% 수준으로 대중화에 실패한 현실을 직시한다면, 가격 상승을 기대할 때가 아니라 내실을 기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다행히, 시장이 혹한기에 접어들었음에도 산업에 대한 투자는 계속되고 있다. 이 시기에 블록체인 기술의 대중화와 상용화를 위한 노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는 것이다.


http://coinreaders.com/3244

댓글 • [0]

광고 수익은 XPC 서비스를 위한 서버의 운영 비용으로 사용됩니다.

이 광고는 구글에서 제공하는 광고입니다.